경기도, 집중관리 필요한 갈등진단 사업 12개 3단계로 분류
경기도, 집중관리 필요한 갈등진단 사업 12개 3단계로 분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화합의 도정을 위해 다양한 갈등ㆍ분쟁 상황을 사전 관리할 사업 12개를 선정했다.

도는 18일 도청에서 ‘제1회 민선 7기 경기도 갈등관리심의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사안을 논의했다.

이날 도는 사전 갈등진단 대상 사업으로 선정된 12개 사업을 심의, 3단계로 갈등등급을 분류했다. 도 차원의 접근 및 의사결정이 필요한 1등급 사업으로 ▲이천시와 인접한 충북 음성군 가축분뇨ㆍ공공처리시설 설치사업 ▲광주 중대 물류단지 조성사업 ▲광주 퇴촌 물류단지 조성사업 ▲김포 감정 물류단지 조성사업 등 4개가 선정됐다. 심의위원회는 맞춤형 세부 추진계획 등을 담은 갈등대응계획을 수립, 1등급 사업을 집중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다른 부서 협력과 지원이 필요한 2등급 사업은 선정되지 않았고, 주관 부서가 자체적으로 관리 가능한 3등급 사업으로는 ▲경기 행복주택 건설비 지원사업 ▲지역상생 나눔 태양광 발전소 건립 ▲신재생에너지 지역지원사업 등 8개가 지목됐다. 심의위원회는 이날 확정한 등급별 갈등관리 대상 사업이 원만하게 해결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심각한 갈등ㆍ분쟁 상황이 빚어지지 않도록 예방, 도민의 불편을 최소화해 나갈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체계적인 갈등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담당부서 및 시ㆍ군과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교수, 갈등관리 전문가, 공무원 등 14명으로 구성된 갈등관리 심의위원회는 이날 회의에서 위원장으로 심준섭 중앙대 교수를, 부위원장으로 정주진 평화갈등연구소장을 각각 선출했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