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水亂’에 인천시민 ‘수난’… 주민 ‘비대위’ 구성 공동대응
‘水亂’에 인천시민 ‘수난’… 주민 ‘비대위’ 구성 공동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붉은 수돗물 원인 ‘무사안일’ 결론
朴 시장 ‘뒷북 입장발표’ 공분 키워
생명권 위협·학교 급식 마비 피해
재발방지·책임자 처벌·보상 등 촉구
18일 오전 11시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구와 영종도 지역 주민단체 4곳이 ‘인천수돗물적수사태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을 알렸다. 비대위 제공
18일 오전 11시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구와 영종도 지역 주민단체 4곳이 ‘인천수돗물적수사태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을 알렸다. 비대위 제공

인천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 피해 지역 주민들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공동 대응에 나섰다.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와 루원발전대표연합회, 검단아파트총연합회, 청라국제도시총연합회 등 4개 단체는 18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수돗물적수사태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을 알렸다.

비대위는 “박남춘 인천시장은 지난 17일 수돗물사태가 발생한지 19일만에야 공개 석상에 나와 입장발표를 했지만, 명확한 원인이나 명쾌한 대책은 없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환경부 조사 결과 그동안 수계전환을 원인으로 되풀이한 시의 입장과는 차이가 있었다”며 “시가 사태를 축소하고 은폐하려했던 것이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비대위는 박남춘 인천시장의 적극적인 소통과 피해지역 일부가 아닌 전체에 대한 무제한 생수공급을 비롯해 대책 및 피해보상 방안에 대한 명확한 기준과 지원계획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또 민관합동조사단에 지역 주민 대표들이 참여하도록 범위를 확대하고 박 시장도 조사단에 직접 참여해 이번 사태에 책임을 다하라고 촉구했다.

이 밖에도 붉은 수돗물 사태 원인에 대한 투명한 공개와 재발방지 등을 요구했다.

비대위는 “지역주민들은 아직도 곳곳에서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며 “생명권이 걸린 문제에 안일하고 소극적인 행정으로 지속하는 인천시 행태를 더는 묵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에 대한 재발방지 대책, 책임자 처벌, 명확한 원인, 주민 피해보상책 등 납득할 만한 입장이 나오기 전까지 공동 대응하겠다”고 했다.

한편, 붉은 수돗물 사태가 지속하면서 피해 지역 학교들의 급식 차질 사태도 계속되고 있다.

18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 붉은 수돗물 피해학교는 서구와 영종도, 강화군 내 초중고교와 유치원 155곳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인천을 찾은 16일 발표한 피해학교가 150곳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5곳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대체급식에 대한 우려가 많았는데, 다행히 생수나 급수차를 이용한 조리 급식 학교가 늘고 있는 추세”라며 “피해지역 학교들을 꾸준히 모니터링해 학생들의 불편을 줄여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