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건너던 노인 2명 잇따라 차에 치여 숨져
도로 건너던 노인 2명 잇따라 차에 치여 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에서 2일 간 일어난 교통사고로 노인 2명이 숨지는 등 인명피해가 잇따랐다.

18일 인천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20분께 인천시 남동구 장수동 수현삼거리에서 3중 추돌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3대의 트럭 운전자와 시내버스 운전자, 시내버스 승객 등 9명이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사고는 A씨(63)가 몰던 25t 카고트럭이 앞에서 정지 신호를 받아 정차하고 있던 6.5t 트럭을 들이받으면서 시작됐다.

경찰은 A씨가 전방을 주시하지 않고 운전하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앞서 지난 17일 오후 10시 25분께 서구 불로동 편도 3차로에서 도로를 건너던 B씨(71)가 C씨가 몰던 코란도 차량에 치어 숨졌다.

또 같은날 오후 1시 45분께 계양구 병방동 편도 2차로에서 D씨가 몰던 4.5t 화물차에 E씨(80)가 치어 숨졌다.

경찰은 이들 운전자에 대해 불구속 입건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경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