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주 52시간 근무 시행에 따른 버스 고통, 함께 분담해야"
염태영 수원시장 "주 52시간 근무 시행에 따른 버스 고통, 함께 분담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18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7월 중 확대간부회의ㆍ소통경연’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염태영 수원시장이 18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7월 중 확대간부회의ㆍ소통경연’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염태영 수원시장이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으로 인한 버스업계 고통을 모두 함께 분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염 시장은 18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7월 중 확대간부회의ㆍ소통경연’에서 오는 7월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되면 버스업체와 운수종사자, 이용시민 모두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은 ‘안전한 사회’, ‘저녁이 있는 삶’을 위해 꼭 필요하다”며 “근로시간 단축이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시민들 의견을 모아 고통을 분담할 방안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염 시장은 민선 7기 1년 성과로 ▲2019년 수원시 생활임금 1만 원 결정 ▲한글본 ‘정리의궤(整理儀軌)’ 13책 복제본 국내 최초 제작 ▲수원시청 여자아이스하키팀 창단 ▲수원고등법원ㆍ검찰청 개원ㆍ청 ▲수원컨벤션센터 개관 ▲용인시와 행정 경계 조정 등을 소개했다.

이날 소통경연의 강사로 나선 김부겸 국회의원(전 행정안전부 장관)은 “자치분권의 핵심은 시민 참여와 주민자치”라며 “중앙집권적인 ‘기관 자치’에서 주민의 자치로 전환하려면 포용적 거버넌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김 의원은 ‘양극화’를 국내 사회의 모순점으로 지적하며 “20세기 국가 발전 키워드가 ‘경쟁ㆍ효율ㆍ성장’이었다면 앞으로 우리가 만들어가야 할 대한민국은 안전하고 행복한 공존의 사회”라며 “정치는 목표와 방향을 설정하고, 행정은 목표를 실현할 수단을 마련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18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7월 중 확대간부회의ㆍ소통경연’에서 김부겸 국회의원(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강연에 나서고 있다. 수원시 제공
18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7월 중 확대간부회의ㆍ소통경연’에서 김부겸 국회의원(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강연에 나서고 있다. 수원시 제공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