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움 말렸을 뿐인데… 수원서 자녀 결혼 앞둔 50대 여성 ‘참변’
싸움 말렸을 뿐인데… 수원서 자녀 결혼 앞둔 50대 여성 ‘참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60대 男 검거… “빠른 시일 내 영장 신청”

수원의 한 라이브카페에서 살인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피해자가 곧 결혼을 앞둔 자녀를 슬하에 두고 있던 것으로 전해지면서 안타까움이 더욱 커지고 있다.

18일 수원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8시45분께 수원시 세류동의 한 라이브카페에서 카페 업주의 지인인 A씨(52ㆍ여)가 흉기에 찔려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카페의 손님이던 B씨(60ㆍ일용직)는 카페 직원들이 자신을 반갑게 맞이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모멸감을 느끼고, 카페를 빠져나가 인근 마트에서 흉기를 구입해 다시 들어와 A씨를 세 차례 찔렀다.

이에 카페 안에 있던 사람들이 B씨를 피해 달아나자 B씨는 흉기를 들고 다른 직원을 쫓아가며 위협을 가했고, 이후 현장에서 택시를 타고 도주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람이 피를 흘리고 쓰러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 A씨가 목 부위 등에 심한 부상을 입은 것을 보고 급히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끝내 A씨는 숨졌다.

사건 당일 카페 직원의 한 지인이자 목격자는 “라이브카페에서 직원들이 갑자기 모두 뛰쳐나왔고, 뒤에 흉기를 든 B씨가 다른 직원을 뒤쫓고 있었다”며 “A씨의 자녀가 조만간 결혼할 예정인데 이런 참변을 겪어 어떡하느냐”고 말했다.

B씨는 범행 13시간30여 분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그는 인근에 위치한 지인의 집에 은신해있다가 사건 이튿날인 이날 오전 10시20분께 검거됐다.

경찰 조사에서 B씨는 “직원들이 나를 무시한 것 같아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목격자 진술과 주변 CCTV 등을 통해 정확한 사건경위를 구체적으로 조사하는 중이며, 이른 시일 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연우ㆍ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