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사건' 전 남편 추정 유해, 김포 소각장서 추가 발견
'고유정 사건' 전 남편 추정 유해, 김포 소각장서 추가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남편 살해 혐의’를 받는 고유정씨(36)가 살해 후 유기한 것으로 보이는 전 남편의 뼈 추정 물체가 김포시 소각장에서 발견됐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 15일 김포시의 한 소각장에서 고유정씨의 전 남편 A씨(36)의 것으로 추측되는 뼈 추정 물체 40여 점을 찾았다고 18일 밝혔다.

해당 물체는 500∼600도로 고열 처리된 후 1~2㎝ 이하로 조각난 채 발견됐다. 경찰은 해당 소각장에서 유해를 수습하고 유전자 검사 등으로 정확한 신원을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31일 고씨가 김포시 아버지 명의 아파트 내 쓰레기 분류함에서 A씨 시신을 담은 것으로 추정되는 흰색 종량제봉투를 버리는 모습을 확인하고 수사력을 집중해왔다.

앞서 경찰은 지난 5일 해당 종량제봉투 이동 경로를 쫓아 봉투에 담긴 물체가 김포시 소각장에서 한 번 처리된 후 인천시 서구의 한 재활용업체로 유입된 것을 확인, 뼛조각들을 수거해 감정을 맡겼으나 동물 뼈라는 결론이 나온 바 있다.

경찰은 지난 14일 인천 서구 같은 재활용업체에서 라면박스 2개 분량의 뼈 추정물체를 추가 수거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긴급 감정의뢰를 한 상태다.

한편 고씨는 지난달 25일 오후 제주시 조천읍 한 펜션에서 전 남편 A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ㆍ유기한 혐의(살인)를 받는다. 고씨에게 적용된 혐의는 살인, 사체손괴, 사체 유기, 사체은닉 등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