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오른 식탁' 신애련 "인생의 터닝 포인트는 남편의 한 마디"
'물오른 식탁' 신애련 "인생의 터닝 포인트는 남편의 한 마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오른 식탁'에서 신애련 대표가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남편의 한 마디라고 밝혔다. 방송 캡처
'물오른 식탁'에서 신애련 대표가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남편의 한 마디라고 밝혔다. 방송 캡처

'물오른 식탁'에서 신애련 대표가 인생의 터닝 포인트가 남편의 한 마디라고 밝혔다.

18일 방송된 tvN '물오른 식탁'에서는 신애련 대표와 조희선 디자이너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신현준이 "인생의 터닝 포인트가 무엇이냐?"고 묻자 신애련은 "사회 초년생일 때 사람과의 관계가 너무 힘들더라"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남들에 비해 뒤처지는 것 같고, 나는 잘못이 없는데 나만 맨날 혼났다"면서 "이렇게 하려고 이때까지 공부를 하고 취업을 했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몸도 힘들고 마음도 힘들고, 사람 간의 관계는 더욱 힘들고, 의지할 곳도 없었다"며 "'사람들이 문제야' '회사가' 문제야 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누군가에게 이야기를 했더니 '너는 그래서 안 돼. 그게 왜 사람이 문제가 회사가 문제야? 네가 문제지'라고 평생 사람들이 널 싫어할 거고, 너는 어느 직장을 가도 적응을 하지 못할 거다'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신애련 대표는 상담을 했던 누군가가 지금 남편이라고 밝히며 "억울해서라기보다 이때까지 마주하고 싶지 않은 현실이었는데 팩트를 정통으로 맞았다"며 "그때 생각을 다르게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이야기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