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비아이, 수사 대상 아니었다”… 부실 수사 의혹 정면 반박
檢 “비아이, 수사 대상 아니었다”… 부실 수사 의혹 정면 반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인 비아이(김한빈ㆍ23)의 마약구매 의혹과 관련, ‘3년 전 부실수사’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수사 대상이 아니었다”고 정면 반박했다.

18일 수원지검 이수권 2차장 검사는 기자간담회에서 “당시 경찰로부터 김 씨와 마약구매와 관련된 것으로 보이는 카카오톡 메시지를 주고받은 A씨 사건에 대해서만 넘겨받았다”며 “김 씨는 송치 대상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A씨는 최근 국민권익위원회에 비아이 마약구매 의혹과 YG 양현석 전 대표의 외압 의혹을 제보한 인물이다.

이 2차장 검사는 “A씨는 당시 검찰에서 1차례 조사했지만 계속 울어 조사가 잘 진행되지 않았고, 당시 조사에서도 김 씨는 언급되지 않았다”며 “다만 경찰로부터 A씨 사건을 송치받을 때 서류에 2쪽짜리 내사보고서가 첨부됐고 이 보고서에 김 씨가 언급됐다”고 덧붙였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