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골다공증의 관리와 골절예방’ 건강강좌 개최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골다공증의 관리와 골절예방’ 건강강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분비내과 박세희 교수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병원장 김성우)은 오는 21일 ‘골다공증의 관리와 골절예방’에 대해 건강 강좌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골다공증은 유전, 영양, 호르몬 및 연령(노화의 정도)에 영향을 받으며 뼈가 자기 몸무게나 운동시의 하중을 견디지 못할 정도로 약해지는 상태로, 약한 충격으로도 쉽게 골절이 일어날 수 있는 질환이다.

골다공증을 방치하면 골절이나 척추변형이 발생해 거동장애가 생기고 고령의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는 만큼 빠른 진단과 평소 지속적인 치료와 관리가 중요하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내분비내과 박세희 교수는 “골다공증은 본인도 자각하지 못하는 사이 서서히 발생하기 때문에 뼈가 골절이 됨으로써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며 “폐경 이후의 여성이거나 50세 이상의 남성이라면 2~3년에 한 번씩 골밀도 검사를 하는 것이 권장된다.”고 말했다.

박세희 교수의 강의로 진행되는 이번 강좌에서는 골다공증의 초기 증상과 진행 과정에 대한 정보 제공과 함께 골절을 예방하는 운동법, 식이요법 등 생활습관에 대한 소개로 골다공증으로 고생하는 환자들에게 도움을 줄 예정이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