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고려병원 뇌혈관센터 김영지 과장 뇌혈관내수술학회 학술상 수상
뉴고려병원 뇌혈관센터 김영지 과장 뇌혈관내수술학회 학술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고려병원(병원장 김윤식)은 뇌혈관센터가 제주 메종 글래드에서 열린 대한뇌혈관내수술학회 ‘ASCENT 2019’에서 ‘My first case from young gun in EVT’ 부문에서 우수연제로 선정돼 학술상을 수상했다고 19일 밝혔다.

수상한 연제의 주제는 ‘LVIS를 이용한 척추동맥박리증 치료’로 LVIS라는 촘촘한 스텐트 하나만을 이용해 성공적으로 치료한 환자의 사례를 알려주고 있다.

척추동맥은 경추의 구멍을 따라 올라가 뇌간을 비롯한 뇌의 뒤쪽 부분에 혈액공급을 담당하는 주요 뇌혈관의 하나다. 척추동맥 박리증은 척추동맥의 혈관벽이 박리되며 후두부에 심한 두통을 유발하고 뇌경색, 뇌출혈의 원인이 되고 심각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다.

기존에 여러 개의 스텐트를 겹쳐서 시술하거나, 스텐트에 코일까지 넣어서 치료하거나, 혈관을 폐색하는 등의 치료법이 있었지만 하나의 스텐트만을 이용한 비교적 간단한 시술로서 단 시간 내에 좋은 결과를 보고한 것이 학술상을 수상한 주요한 이유다.

앞서 뉴고려병원 뇌혈관센터는 2015년 3월 LVIS junior를 이용한 뇌동맥류 치료를 국내 최초로 성공한 바 있으며 백민우 명예원장은 아시아 최초로 두개내스텐트 시술을 성공한 장본인이다.

대표 연자로 나서 직접 학술상을 수상한 김영지 과장은 “대학병원에서 근무할 시절에 척추동맥 박리증은 환자들에게 큰 고통을 주는 무서운 질병으로 그 치료 과정이 힘들고 결과도 장담하지 못했던 것으로 기억한다”며 “뉴고려병원 뇌혈관센터 개원 이래 각 환자에게 적합한 약물과 기구를 조합해서 좋은 결과를 내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 과장은 이어 “그 동안 간직해온 노하우를 공유해 환자를 성공적으로 치료하고 덤으로 학술상까지 받게 돼 영광”이라며 “뇌혈관센터의 모든 팀원들이 함께 노력한 산물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의사로서 연구를 게을리하지 않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뉴고려병원 뇌혈관센터는 4인의 전문의(백민우, 조성윤, 송경선, 김영지)가 365일 시민의 골든타임을 사수하고 있다. 지역응급의료센터를 보유한 병원답게 기존에 대학병원에서나 가능하던 뇌수술과 시술을 모두 활발히 수행하고 있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