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웃고, 신협·수협 울상…업권 순익 감소
농협 웃고, 신협·수협 울상…업권 순익 감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사업 이익 증가 불구, 경제사업 손실 확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1분기 상호금융조합은 신용사업 수익성 호조에도 경제사업 손실 확대되면서 당기순이익이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순이익 감소 등에 따라 순자본비율이 다소 하락했으나, 규제비율(신협·수협·산림조합 2%, 농협 5%)을 웃돌았다.

1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1분기 상호금융조합의 당기순이익은 7천21억 원으로 전년동기(7천582억 원) 대비 161억 원 감소(△2.1%↓)했다.

이자이익 및 비이자이익(유가증권 관련 이익 등) 확대 등으로 신용사업은 이익이 증가(+434억 원)했지만 농산물 가격 하락 등으로 경제사업 손실이 확대(△595억 원)된 데 주로 기인한다.

업권별로는 농협(7천191억 원)은 전년동기(6천489억 원) 대비 증가(+702억 원)했으나, 신협(575억 원), 수협(△67억 원), 산림조합(△278억 원)은 감소했다.

신협은 2018년 예보료 인하분 환입, 신협중앙회 연간회비 조기 납부 등으로 당기순이익이 많이 감소(△50.0%↓)했다.

농협은 경제사업 손실 확대(△527억 원)에도 신용사업 이익이 증가(+1천229억 원)해 당기순이익이 증가(+702억 원, 10.8%↑)했다.

수협 및 산림조합은 대손충당금 증가 등에 따른 신용사업 수익성 악화 및 경제사업 손실 증가에 따라 적자를 보였다.

1분기 중 총자산순이익률(ROA) 및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순이익 감소로 인해 하락했다.

상호금융조합의 총자산은 515조 9천억 원으로 전년 말(505조 9천억 원) 대비 10조 원 증가(2.0%↑)했다. 총여신은 350조 9천억 원으로 전년 말(347조 6천억 원) 대비 3조 3천억 원 확대(0.9%↑)했다. 총수신은 439조 6천억 원으로 전년 말(427조 9천억 원) 대비 11조 7천억 원 늘었다(2.7%↑).

연체율은 1.79%로 전년 말(1.32%) 대비 0.47%p 상승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1.74%로 전년 말(1.52%) 대비 0.22%p 확대됐다. 순자본비율은 7.89%로 순이익 감소 등에 따라 전년 말(8.09%) 대비 소폭 하락(△0.20%p↓)했다.

금감원은 조합·지역·업종별 연체율을 밀착 모니터링하고, 경영진 면담 등을 통해 자산건전성 관리를 강화하고 손실흡수능력 제고를 지도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