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구, 등산객 안전 ‘국가지점번호판’으로 지켜드려요
계양구, 등산객 안전 ‘국가지점번호판’으로 지켜드려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계양구는 구민의 안전을 위해 계양산 둘레길에 위치를 알려주는 ‘국가지점번호판’을 설치, 신속한 구조를 받을 수 있게 했다고 19일 밝혔다.

‘국가지점번호’는 산과 하천 등 건물이 없는 지역의 위치를 쉽게 표시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전 국토를 10m 단위로 나누어 문자 2글자와 숫자 8자리로 표시한 고유번호다.

또한, 소방·경찰 등 유관기관별로 각각 사용하던 위치표시 체계를 하나로 통일해 긴급구조상황 발생 시 위치 파악이 가능하다.

이처럼 응급구조활동에 중요한 역할을 할 국가지점번호판은 2013년에 계양산·천마산 48개소, 2017년에 경인아라뱃길 자전거도로에 29개소로 총 77개소가 설치되어 있다.

이번에 국가지점번호판을 설치한 3개 지점은 이용객이 많은 계양산 둘레길 위주로 추가 설치했다.

국가지점번호판은 사고발생 시 당사자나 목격자가 119로 신고해 국가지점번호를 알려주면 정확한 위치 파악이 가능해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도록 해 인명구조에 큰 도움이 된다.

구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 내 곳곳에 범국가적으로 통일된 국가지점번호판을 설치해 각종 재난·안전사고에 대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가지점번호판 설치를 확대해 구민들의 안전을 지키는 일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