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신동근 의원, 김교흥 지역위원장 이낙연 국무총리 만나 ‘붉은 수돗물’, 범정부 차원의 지원과 대책 요청
민주당 신동근 의원, 김교흥 지역위원장 이낙연 국무총리 만나 ‘붉은 수돗물’, 범정부 차원의 지원과 대책 요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근의원(사진 오른쪽)과 김교흥 서구갑 지역위원장(사진 왼쪽)이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붉은 수돗물’ 사태에 대한 범 정부차원의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신동근의원(사진 오른쪽)과 김교흥 서구갑 지역위원장(사진 왼쪽)이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붉은 수돗물’ 사태에 대한 범 정부차원의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신동근의원(서구을)과 김교흥 서구갑 지역위원장은 19일 정부 서울청사 국무총리실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나,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에 대해 특별재난지역에 준하는 범 정부차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신 의원은 이날 사고원인 규명과 신속한 정상화, 주민피해 최소화를 위한 지원대책, 정상화 이후 피해주민에 대한 보상방안이 마련 등을 촉구했다.

신 의원은 “인천시 수돗물 사태가 1개월 가까이 지속하면서 지역주민의 피해가 크고, 사안이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하다”라며 “특별재난지역에 준하는 범정부차원의 지원과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서구지역뿐만 아니라 인천시민 모두가 안전한 물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노후 수도관을 점검 교체하고, 2차례에 걸쳐 물을 정화하는 ‘고도정수처리시설’ 설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 상수도 기술지원 담당관 도입을 위한 법제화 추진과 수질검사항목에 부식성 지수를 포함해 줄 것을 건의했다.

김 위원장은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깨끗한 수돗물 공급은 국가의 필수 역할인 만큼 사회적 재난 차원에서 정부가 나서 복구 지원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번 서구 적수 문제가 하루빨리 정상화될 수 있도록 환경부 등 관계기관에 대책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이 안전한 물을 공급받도록 하는 것은 정부의 의무인 만큼 이번 문제를 사회적 재난으로 인식하고 복구 지원책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