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미세먼지 줄이기 중점 시책…전기차 충전 방해하면 과태료 최대 20만원 부과
평택시, 미세먼지 줄이기 중점 시책…전기차 충전 방해하면 과태료 최대 20만원 부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는 미세먼지 저감 대책의 하나인 친환경자동차 보급 확대와 전기차 사용자들의 불편 해소를 위해 전기차 충전구역에 일반차량을 주차하는 경우 과태료를 최대 20만 원까지 부과한다고 19일 밝혔다.

단속 대상은 ▲전기차가 아닌 차가 충전소에 주차하는 행위 ▲충전소 내 또는 주변에 물건을 쌓거나 주차해 충전을 방해하는 행위 ▲충전시설이나 충전 구역 표시 등을 훼손한 경우 ▲급속 충전시설을 이용하는 전기차가 충전을 시작한 후 1시간 후에도 계속 주차한 경우 등이다.

현재 시에서 설치한 전기차 충전소는 총 72개소 210기를 운영 중에 있으며 올해 15개소 약 36기를 더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건강과 환경을 위해 중점 추진하고 있는 전기차의 확대 보급과 원활한 충전을 위해 충전구역에 일반차량을 주차하지 않는 성숙한 시민의식을 실천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평택=최해영ㆍ박명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