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행정안전부 주관 혁신 챔피언 인증패 받아
고양시, 행정안전부 주관 혁신 챔피언 인증패 받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는 19일 행정안전부의 ‘2019 우수 혁신사례 소관기관에 대한 인증패 수여식’에서 혁신 챔피언 인증패를 받았다

시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에 선정된 17건 중 스마트 에어클린 버스쉘터 시스템, 따뜻한 동행 꿈의 버스 2건이 선정돼 혁신을 통해 주민의 삶의 질 개선 등을 인정받았다.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은 행정안전부가 자치단체 우수 혁신사례 중에서 전국적으로 확산 가능한 사례를 선정해 이를 도입하고자 하는 자치단체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전국 226개 기초지자체 중 우수기관으로 선정된 곳은 14곳에 불과하다.

고양시는 스마트 에어클린 버스쉘터를 설치해 미세먼지 및 자동차 배출가스가 버스정류장 내부로 유입되는 것을 방지하고, 내부 공기정화장치를 통해 공기 질을 개선해 이용 시민들의 만족도를 높였다. 또 전국 지자체 최초로 재가(在家) 장애인 가족의 문화체험과 사회활동 제공을 위해 따뜻한 동행 꿈의 버스를 추진해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

행정안전부가 지난 5월 전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한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에 ▲고양시 스마트 에어클린 버스쉘터는 9개 ▲고양시 꿈의 버스는 2개 공모사업이 선정돼 양시의 혁신사례가 타지자체로 확산·공유되는 성과를 이뤘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혁신이란 시민이 혁신의 성과를 얼마나 체감할 수 있는지에 달려 있다”고 말하며, “고양시는 앞으로도 시민들이 일상에서 경험하는 작지만 의미 있는 변화들을 만들어 나가는데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