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이 쑤시다'라는 말은 어떻게 생겨났을까
'좀이 쑤시다'라는 말은 어떻게 생겨났을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유퀴즈온더블록2' 방송화면

‘좀이 쑤시다’가 퀴즈로 출제되며 어원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유퀴즈 온더 블록2’에서는 유재석과 조세호과 서울 성북구 안암동과 정릉동을 찾은 가운데 ‘좀이 쑤시다’는 문제가 출제됐다.

‘좀이 쑤시다’는 마음이 들뜨거나 초조하여 가만히 있지 못하다란 뜻이다.

이날 안암동에서 만난 학생은 ‘좀’이 무슨 의미인지 묻는 퀴즈에서 ‘치골’이라는 오답을 말했다.

좀은 곤충의 이름이다. 몸의 길이는 11~13mm이며 흑갈색에 비늘로 덮여 있다.

옛날에는 위생상태가 좋지 못해 가만히 앉아 있으면 좀이나 빈대같은 벌레들이 자주 몸에 달라붙었다.

이에 좀이 옷 속으로 파고들어 쑤시면 따갑고 간지러워서 가만히 앉아있지 못하게 돼 ‘좀이 쑤시다’라는 말이 생겨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