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폐기물 처리시설 추진 토론회 연다
구리시, 폐기물 처리시설 추진 토론회 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시가 논란이 일고 있는 구리시 폐기물 처리시설 추진에 대해 4차례 토론을 거쳐 의견을 수렴한다.

구리시는 ‘폐기물 처리시설 추진방안’에 대해 공론화 과정의 일환으로 19일부터 28일까지 4차례 시민 토론회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는 2001년부터 구리자원회수시설 소각장에서 생활쓰레기를 자체 소각해 왔고, 음식물쓰레기는 전량 서울 강동구에 위탁처리 해오고 있다.

하지만 향후 폐기물(생활쓰레기와 음식물쓰레기)의 안정적 처리를 위한 방안으로 구리ㆍ남양주 에코커뮤니티 민간투자사업을 진행하다 전 시장 재임 중 갑자기 중단된 상태다.

이에 시는 그동안 추진했던 민간투자사업 방식과 기존 소각장의 대대적인 보수, 소각장 이전 등 3가지 폐기물 처리시설 추진 방안에 대해 검토해 왔다.

현재 왕숙천변 인근 토평동에 들어서 있는 구리자원회수시설 소각장은 18여 년간 운영하면서 시설 노후화로 부득이 대대적인 보수가 필요하고, 또한 앞으로 쓰레기 양의 증가 및 음식물류 쓰레기를 안정적으로 처리하기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에 따라 시는 1차(19일), 2차(21일), 3차(26일), 4차(28일)에 걸쳐 시민 토론회를 진행, 폐기물 처리 방안과 소각장 인근 지역 주민들이 주장하는 소각장 이전에 대한 시민의 의견을 수렴키로 했다

구리=유창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