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동전 택시기사 사망 사건' 30대 승객에 징역 4년 구형
검찰, '동전 택시기사 사망 사건' 30대 승객에 징역 4년 구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적 관심을 모았던 ‘인천 동전 택시기사 사망 사건’ 피고인인 30대 승객에게 징역 4년이 구형됐다.

검찰은 19일 인천지법 형사5단독 장성욱 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폭행 및 업무방해 혐의의 A씨(30)에게 징역 4년을 구형했다.

변호인은 “사건 이후 국민청원까지 이뤄지고 피해자가 사망하는 안타까운 결과가 발생했다”며 “나이 어린 피고인이 연로한 피해자에게 한 행위는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피고인이 술에 취했고 당일 여자친구와 헤어져 심경이 복잡한 상황에서 피해자와 목적지를 두고 실랑이를 벌였다”며 “피해자에게 동전을 던진 건 잘못했지만 사망에 이르게 할 생각은 추호도 없었다”고 선처를 호소했다.

A씨는 이날 최후진술에서 “피해자 유가족에게 사과할 시간은 있었지만 용기가 나지 않아 못했다”며 “벌을 받아야 하는 건 마땅하고 사죄도 드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방청석에서 재판을 지켜보던 택시기사 B씨(70·사망)의 유가족은 A씨와 절대 합의할 수 없다며 엄벌을 해달라고 재판부에 호소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8일 오전 3시께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택시기사 B씨에게 동전을 던지고 욕설과 폭언을 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