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붉은 수돗물' 사태 관련 전 상수도사업본부장 고발
시민단체, '붉은 수돗물' 사태 관련 전 상수도사업본부장 고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붉은 수돗물’ 사태가 인천시의 부실 대응에 따른 인재라는 정부 원인조사결과가 나오자 시민단체가 관련자를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지역 주민단체 등과 함께 이번 사태로 인해 직위 해제된 김모 전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을 인천지검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인천지부는 붉은 수돗물 사태 관련 법률 지원단을 구성해 이날 중으로 고발장을 작성하고, 20일 오후 2시 인천지검에 접수할 예정이다.

인천평화복지연대와 민변은 이번 사태의 원인이 ‘수계전환’ 과정에서의 잘못된 대응이라는 정부 조사 결과를 근거로 김 전 본부장 등이 직무를 유기했다고 보고 있다.

이광호 인천평화복지연대 사무처장은 “직무를 제대로 수행했다면 이런 사고가 나지 않았을 것이고, 사고가 난 다음에도 제대로 대처를 했다면 주민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았을 것”이라며 “책임자를 법적으로 처벌해야 한다는 주민들의 요구가 높아 고발을 준비하게 됐다”고 했다.

한편, 앞서 지난 18일에는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인천 서구 수돗물 사태를 만든 인천 상수도본부장을 파면시켜달라’는 내용의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자신을 검암동 주민이라고 소개한 청원인은 “적수 사태 이후 아이가 피부병이 생겼고, 장염이나 수족구병, 구내염이 생긴 경우도 있다”며 “부모들은 피눈물이 나는 심정인데, 직위해제 정도로 그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해당 청원은 19일 오후 4시 20분 기준 3천900여명이 동의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