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올해 제정한 '해공 민주평화상' 운영위원서 손혜원 전격 제외
광주시, 올해 제정한 '해공 민주평화상' 운영위원서 손혜원 전격 제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가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불구속 기소된 무소속 손혜원 국회의원을 ‘해공 민주평화상’운영위원에서 제외키로 했다.

‘해공 민주평화상’은 광주시가 광주 출신 독립운동가인 해공 신익희(1894∼1956)선생의 뜻을 기리기 위해 올해 제정한 상이다.

평화통일 부문과 의정발전 부문, 글로벌리더 부문으로 나누어 시상하는 이 상의 수상자에게는 각각 부상으로 현금 1천만 원과 상패(200여만 원)를 수여하고 수상자는 해공기념주간(7월8일~14일)에 공표한다.

앞서 시는 지난달 15일 손 의원을 포함해 현승일 전 국민대 총장, 이기준 독립기념관장 등 10명을 해공 민주평화상의 수상자를 결정하는 운영위원에 선정했다.

하지만 시는 검찰이 지난 18일 손 의원에 대해 부패방지법, 부동산실명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하자 손 의원을 운영위원에서 빼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해공 민주평화상 홍보를 위해 전국적 인지도가 인물들로 운영위원단을 꾸리며 여성위원으로 손 의원을 넣었다“ 며 “손 의원에 대해 검찰 기소가 이뤄진 만큼 내일(20일)로 예정돼 있는 운영위원 위촉장 수여에서 손 의원은 제외키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광주시의회 이미영 의원(한국당)은 지난 13일 시정 질문을 통해 “해방 이후 해공이 조직한 ‘정치공작대’와 극우 반공테러공작단 ‘백의사’가 밀접히 연관돼 있다. 테러를 미화할 수 없다”며 해공 민주평화상 제정에 대한 재고를 요청했다.

이에 신익희 연구소는 18일 보도자료를 내고 “해공 선생은 평생을 민족교육자, 독립운동가, 민주지도자로 살았다. 많은 역사학자가 고증하는 해공 선생의 활동들을 왜곡하는 역사의식을 이 의원은 바꿔야 할 것“이라며 사과를 촉구했다.

신동헌 광주시장도 같은 날 “해공은 대한민국 정부에서 최상급독립운동가에게 수여하는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수상한 최고의 독립운동 지도자 가운데 한 분”이라며 “상 제정에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광주=한상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