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기 법무부 장관 “검찰 조직문화 쇄신 위해 '기수문화' 깰 필요 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 “검찰 조직문화 쇄신 위해 '기수문화' 깰 필요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검찰 조직 내 기수에 따라 직책을 맡기는 이른바 ‘기수문화’를 타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19일 국회에서 열린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차기 검찰총장으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59ㆍ사법연수원 23기)이 지명된 것과 관련, “검찰 개혁이라는 목표를 향해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해 관철 의지가 있고, 검찰의 조직문화 쇄신 등을 고려해 후보자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윤 후보자가 문무일 현 검찰총장(58ㆍ사법연수원 18기)보다 사법연수원 기수가 5년 아래인 파격 인선이라는 반응에 대해서는 “기수문화는 검찰의 조직문화 쇄신 차원에서도 깰 필요가 있다”며 “기수가 중요한 게 아니라 검사로서 자세와 능력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다만 박 장관은 ‘이런 지명이 가운데 껴 있는 기수들은 다 옷을 벗으라는 뜻이냐’는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는 “그런 의미는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사법연수원 19∼23기에서 장관이 보기에 조직이 동요하는 점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아직 그런 동요 움직임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또 박 장관은 전날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정책 의원총회에서 윤 후보자 지명을 두고 “정치 보복을 통해 패스트트랙 폭거에 저항한 정치인을 반드시 내년 선거에 주저앉히겠다는 계획마저 엿보인다”고 발언한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일축했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