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와 수원시, 수원당수지구 생태마을 조성에 힘 모은다…협약 개최
LH와 수원시, 수원당수지구 생태마을 조성에 힘 모은다…협약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수원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수원형 생태마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사진 왼쪽에서 세번째), 염태영 수원시장,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H 제공
19일 수원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수원형 생태마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사진 왼쪽에서 세번째), 염태영 수원시장,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H 제공

수원 권선구 당수동과 서둔동에 친환경 기술을 도입한 미래형 스마트 주거단지인 ‘수원형 생태마을’이 들어선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19일 수원시청에서 수원시, 한국농어촌공사와 함께 ‘수원형 생태마을’의 성공적인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이들 기관은 ‘생태마을 조성계획 수립 용역’을 함께 수행하고, 실현 가능한 사업 추진 로드맵을 구축한다. 또 효율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자 총괄계획가와 실무관계자로 이뤄진 태스크포스(TF)를 구성, 운영할 예정이다.

수원형 생태마을은 서둔동 지구단위계획 구역에 2만 3천507㎡ 규모, 당수동 공공주택지구에 1만 4천273㎡ 규모의 단독주택 단지로 각각 조성된다. 당수동은 LH가, 서둔동은 한국농어촌공사가 사업을 시행한다.

생태마을이란 환경친화적인 도시 조성방안의 일환으로 주민들이 마을 공동체를 형성해 토지와 물 등 자원을 공유하고, 자연과 공존하는 건축물과 단지의 조성을 통해 에너지를 자급자족하는 생태친화적 주거공간이다.

수원형 생태마을에는 신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기술이 도입돼 태양광 발전으로 생산한 전력으로 냉난방하고, 마을 주민들은 공유 정원ㆍ텃밭을 가꾼다.

LH는 수원 당수지구 지구계획에 생태마을용지를 이미 반영했으며, 이번 용역을 통해 세부적인 사업 방안이 결정되면 이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사업 완료 시기는 사업방식이나 용도변경 여부에 따라 유동적이다.

지방정부가 토지 개발계획 단계부터 생태마을 조성 의견을 제시하고, 관계기관과 협력해 주도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전국 지자체 중 수원시가 처음이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수원형 생태마을은 지속가능한 주거 공간을 만들기 위한 것”이라며 “한국 최고의 생태마을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변창흠 LH 사장은 “수원형 생태마을 조성을 통해 지역 특색을 담은 미래 주거단지의 바람직한 방향을 제시하고, 지속가능한 주거단지 모델을 구축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이 참석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