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관광공사 축제의 계절 맞아 인천을 알리는 관광활성화에 본격 나선다
인천관광공사 축제의 계절 맞아 인천을 알리는 관광활성화에 본격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관광공사가 지역 축제를 통해 인천을 알리는 등 관광활성화에 본격 나선다.

19일 관광공사에 따르면 6~10월까지 인천의 대표적인 펜타포트 음악축제를 비롯 6개의 주요 축제를 준비 중이다.

2019 펜타포트음악축제는 국내·외 출연진 60여개 팀이 3개 무대에서 3일간 공연하며, 펜타랜드와 캠핑장 등이 조성된다.

인천 음악인이 함께하는 펜타 라이브 데이, 사회적 기업 참여 부스 등 지역 연계 프로그램도 마련한다.

송도국제도시 달빛축제공원 전용 무대에서 열리는 인천펜타포트음악축제는 해마다 10만명 이상의 관객이 모이는 국내 최대 록 페스티벌로 자리 잡고 있다.

생산유발 효과만 235억원에 달하는 인천의 대표 축제다.

또 ‘인천개항장 문화재 야행’ 축제는 오는 9월 중구 개항장 문화지구 일원에서 열린다.

주민 참여 형식의 축제로 자리를 잡을 것으로 예상하는 이번 축제는 약 10만명의 관람객을 유치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밖에 송도맥주축제와 동인천역 지역특화관광축제, INK 콘서트, 송도불빛축제 등이 열린다.

관광공사 관계자는 “펜타포트 축제 등 인천 대표 축제 개최로 국내외 방문객 방문이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새로운 문화콘텐츠를 발굴해 축제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재홍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