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 U-20 남자 월드컵 결승전 중계석 뒷이야기 공개
'실화탐사대' U-20 남자 월드컵 결승전 중계석 뒷이야기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화탐사대' U-20 남자 월드컵 중계석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된다. MBC
'실화탐사대' U-20 남자 월드컵 중계석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된다. MBC

'실화탐사대' U-20 남자 월드컵 중계석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된다.

19일 방송되는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2019 FIFA U-20 남자 월드컵' 결승전 중계를 위해 자리를 비운 김정근 아나운서가 '실화탐사대'로 폴란드 현장의 생생한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보내온 것.

김정근 아나운서는 경기 전 열심히 몸을 푸는 자랑스러운 태극 선수들의 모습을 포착한데 이어, 안정환 서형욱 등 MBC 해설위원들이 중계석 밖에서 허물없이 지내는 모습들도 함께 카메라에 담았다.

안정환 해설위원은 평소 실화탐사대를 재밌게 보고 있다고 인사를 전한데 이어, "김정근 아나운서를 빼고, 신동엽 형님과 제가 진행을 하는 게 여러모로 나을 것"이라며 '실화탐사대' MC 자리까지 노리는 의욕을 보였다.

U-20 월드컵에서 역대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차지하고, 이강인 선수가 최우수선수(MVP)에게 주는 골든볼을 수상하는 등 화제의 중심에 있는 '실화'를 전하는 한편, 순천 선배 약혼녀 강간 살인사건의 전말과 생후 7개월 된 영아의 사망 미스터리가 밝혀진다.

'실화탐사대'는 오늘(19일) 오후 10시 5분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