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스롱 피아비 향한 28살 연상 남편의 '지극정성'
'인간극장' 스롱 피아비 향한 28살 연상 남편의 '지극정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간극장'에 출연한 당구 선수 스롱 피아비 부부. KBS1
'인간극장'에 출연한 당구 선수 스롱 피아비 부부. KBS1

당구선수 스롱 피아비를 향한 28살 연상 남편은 지극정성이었다.

20일 오전 방송된 KBS1 '인간극장'에서는 스롱 피아비가 남편과 함께 식사를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두 사람은 삼계탕을 만들어 먹으며 알콩달콩한 부부의 모습을 보였다.

이날 남편은 "나는 껍데기만 발라 먹고 나면 안 먹는다"며 닭고기를 아내에게 양보했다. 스롱 피아비는 그런 남편의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먹는 데만 집중했다.

남편은 "늘 집사람에게 그런 말을 한다. '먹는 걸 잘 먹어라. 차가 기름이 있어야 잘 나가지, 기름을 안 넣으면 잘 나갈 수가 없지 않나'라고 한다"며 "옷은 허름하게 입어도 되지만 먹는것만큼은 잘 먹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런 남편의 일장연설에도 스롱 피아비는 아랑곳 않고 아무 말 없이 자신이 좋아하는 닭고기를 먹으며 "맛있다"고만 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