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연수, 좀처럼 식지 않는 SNS 발언 논란…계정은 아직도 '비공개'
하연수, 좀처럼 식지 않는 SNS 발언 논란…계정은 아직도 '비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하연수. PLK엔터테인먼트
배우 하연수. PLK엔터테인먼트

배우 하연수가 SNS 발언이 논란이 되자 자신의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뒤 여전히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

20일 오전 현재 하연수의 이름은 여전히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에 올라 있다. 지난 18일 불거진 SNS 발언 논란의 여파다. 아직도 그의 인스타그램 계정은 비공개 상태다. 논란은 뜨거웠지만 정작 본인은 사과도 해명도 내놓지 않고 있다.

논란의 발단은 지난 18일 하연수가 자신의 SNS에 "작년에 작업한 '화조도' 판매합니다. 벽에 걸 수 있는 족자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직접 그린 족자를 찍은 사진을 게재하면서 시작됐다. 한 팬이 "연수님이 직접 작업한 건가요?"라고 물었지만 하연수는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네요. 이젠 좀 알아주셨으면...그렇습니다. 그림 그린 지는 20년 되었구요"라고 답했다.

어딘가 불만이 가득해 보이는 하연수의 답변에 불편을 느낀 이들이 적지 않았다. 비난이 이어지자 하연수는 결국 족자 판매와 관련된 게시글을 삭제했다.

하연수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는 건 이같은 문제가 처음이 아니기 때문이다. 과거 하프 SNS 댓글, 욱일기 논란 등이 하연수를 괴롭했다. 이번 발언 논란 역시 그간 하연수가 보여준 일련의 행동에 따른 여파라는 분석이 제기되는 이유다.

지난 2016년 자필 편지를 통해 사과의 말을 전한 하연수가 이번에는 또 어떤 돌파구를 마련해 위기를 헤쳐나갈 지 귀추가 주목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