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부평우체국 청소 노동자 인력 충원하라” 촉구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부평우체국 청소 노동자 인력 충원하라”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부평우체국 청소 노동자들이 인력 부족로 인해 노동력 착취를 당하고 있다며 충원을 요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은 20일 인천시 부평구 부평우체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청소노동자 충원과 미화원들에 대한 징계 철회 등을 요구하고 나섰다.

노조는 “부평우체국 미화원들의 1인당 청소면적은 민간 기준(한국건물위생관리협회) 대비 174~189%에 달하는 것으로 최근 확인됐다”며 “무료노동을 강요하는 노동력 착취”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인천 미화원 11명 중 9명이 임금협상 중 무료노동을 거부했다는 이유로 징계를 당했다”며 “현재 5명만 근무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노조는 “부평우체국 미화원들이 청소 외 지역에 대한 무료노동 등 노동력 착취를 항의하며 지난해 지하주차장 청소를 거부하고 투쟁을 벌였다”며 “이에 사측은 미화원 1명 우선 충원과 청소 제외 구역을 근무시간에 청소하면 매일 1시간씩 추가로 수당을 지급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노조에 따르면 사측이 기간제로 채용한 미화원 1명은 6개월여만에 기간만료로 계약해지를 당한 후 최근 인천지방노동위원회에서 부당해고를 인정받아 복직을 기다리고 있다.

노조 측은 부족한 미화원을 즉시 충원하는 한편 무료노동에 대해 인정하고 노동력 착취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또 미화원들에 대한 모든 징계를 철회하고 담당자에 대한 징계를 촉구하기도 했다.

이관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