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우 딸, 어른스러운 모습에 아빠도 삼촌들도 시청자도 울렸다
이동우 딸, 어른스러운 모습에 아빠도 삼촌들도 시청자도 울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미운우리새끼'방송화면
sbs'미운우리새끼'방송화면

시각장애 방송인 이동우의 딸이 어른스럽게 아빠를 위로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23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이동우가 8년 동안 진행한 라디오 방송의 마지막 날이 그려졌다.

이동우는 마지막 방송을 함께 해준 박수홍과 김경식을 집으로 초대했다.

이 자리에서 이동우의 딸 지우 양은 “버킷리스트가 뭐냐”는 김경식 질문에 “아빠랑 유럽여행을 가고 싶다”며 “예전에 여행 갔을 때는 엄마가 아빠를 챙겼는데 이제 좀 더 크면 제가 거의 다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이동우의 아내는 뇌종양 수술을 받으며 귀 한쪽이 잘 들리지 않음에도 일을 하고 있는 상황.

이에 이 말을 들은 이동우와 박수홍은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이동우는 “마지막 방송 통보를 받고 지우에게 그 사실을 말했더니 ‘그래서?’라는 답을 들었다”며 “오히려 아무렇지도 않게 ‘그래서’라는 말에 위로를 얻었다”고 말했다.

지우 양은 “아빠가 직업을 아예 잃어버리는 것도 아니고 라디오만 하는 것도 아니고 아빠는 강연도 하고 재주도 많은 사람”이라며 걱정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지우 양의 말을 들은 김경식은 눈물을 쏟았고 이내 이동우와 박수홍도 함께 울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본 신동엽도 “너무 철이 일찍 든 모습이 가슴이 아프다”며 “뭔가 말로 형언하기 힘든 감정이 생긴다”고 말했다.

한편 이동우는 1993년 SBS 2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뒤 개그 그룹 ‘틴틴파이브’ 등으로 활동했다. 그러다 2004년 망막색소변성증 판정을 받고 시력을 잃었다. 딸이 태어났던 즈음부터 시력을 잃어갔다고 한다. 이동우는 2014년 한 방송에서 “5분 정도만 허락된다면 지우를 보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