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나라 '최파타' 스페셜 DJ됐다…특별히 입고 온 옷은?
오나라 '최파타' 스페셜 DJ됐다…특별히 입고 온 옷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오나라가 첫 라디오 DJ가 된 소감을 밝혔다.

24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DJ 최화정이 휴가로 자리를 비운 가운데, 배우 오나라가 스페셜 DJ로 출연했다.

이날 오나라는 오프닝 곡이 끝난 후 “너무너무 반갑다. 제 목소리 어떠냐. 눈을 떠 보니까 지금 여기에 앉아있다. 지금 꿈꾸고 있는 것 같다”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최화정 선배님이 이번 주 휴가를 떠나서 제가 3일 동안 스페셜 DJ를 맡게 됐다”며 “영광이고 너무 떨리고 정신이 없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오나라는 “스페셜 DJ 첫날이라 예쁘게 꾸미고 왔다. 지금 입고 있는 원피스는 ‘스카이 캐슬’ 때 입었던 옷”이라며 “이 옷을 입으면 잘 할 것 같아서 입고 왔다”고 말했다.

오나라는 지난 2월 종영한 JTBC 드라마 ‘SKY캐슬’에서 진진희 역을 맡아 톡톡 튀는 매력으로 인기를 끌었으며 현재 류승룡과 함께 코미디 영화 ‘입술은 안돼요’(가제)를 촬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