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1분기 RBC 비율 크게 개선…재무건전성 양호
보험사 1분기 RBC 비율 크게 개선…재무건전성 양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보사 271.2%→285.4%, 손보사 242.6%→252.1%
RBC비율 변동 추이
RBC비율 변동 추이. 자료/금융감독원

1분기 보험회사 RBC 비율은 273.9%로 보험금 지급의무 이행을 위한 기준인 100%를 크게 웃돌며 재무건전성은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0분기 만에 처음으로 270%대로 올라선 것이다.

24일 금융감독원은 3월 말 보험회사의 RBC 비율은 273.9%로 작년 12월 말(261.2%) 대비 12.7%P 상승했다고 밝혔다.

RBC 비율(=가용자본/요구자본)은 보험회사 재무건전성을 측정하는 지표이며, 보험업법에서 100% 이상을 유지토록 규정하고 있다. 금감원의 권고치는 150%다. 가용자본은 보험회사의 각종 리스크로 인한 손실금액을 보전할 수 있는 자본량을, 요구자본은 보험회사에 내재한 각종 리스크가 현실화할 경우의 손실금액을 말한다.

1분기 가용자본은 시장금리 하락 등에 따른 기타포괄손익 증가(8조 2천억 원) 및 1분기 당기순이익 시현(2조 원) 등으로 10조 4천억 원 증가했다. 요구자본은 운용자산 증가에 따른 신용·시장위험액 증가(1조 3천억 원) 등으로 1조 5천억 원 늘었다.

보험사들의 RBC 비율은 2016년 9월 말 294.2%로 270%를 상회했으나 2016년 12월 말 236.5%까지 떨어진 후 서서히 개선되는 흐름을 보였다.

지난해 4분기 대비 생명보험사는 RBC 비율이 271.2%에서 285.4%로 14.2%P 상승했다. 손해보험사들은 242.6%에서 252.1%로 9.5%P 올랐다.

개별 보험사별로는 MG손해보험만이 금감원의 권고치에 못 미쳤다. 다만 MG손보는 지난해 12월 말 104.2%로 RBC 비율 100%대를 회복한 데 이어 올해 3월 말에는 108.4%로 조금 더 나아졌다.

금감원은 RBC 비율 취약이 우려되면 자본확충 및 위기상황분석 강화 등을 통해 선제적으로 재무건전성을 높이도록 감독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