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27일 국가방제대책회의 개최
해경, 27일 국가방제대책회의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경찰청은 오는 27일 대규모 해양오염 사고에 대비한 국가방제대책회의를 연다고 24일 밝혔다.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 특별경비단 소속 3008함에서 열리는 이번 회의에는 행정안전부·해양수산부·국방부·환경부 등 20개 부처가 참여한다.

이 회의는 2007년 12월 태안 기름유출과 같은 국가 재난 수준의 해양오염사고가 발생했을 때 국가긴급방제계획(NCP)을 함께 수립하는 기관이 사전에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방제대책회의가 열리기 전 인천시 중구 영종도 인근 해역에서 대형 유조선과 예인선이 충돌해 원유 900㎘가 유출된 상황을 가정한 방제훈련이 진행된다.

회의 참석자들은 훈련을 참관하고 나서 해상방제 유형별 대처법과 부처별 임무를 두고 토론을 벌일 계획이다.

해경청은 이번 회의를 통해 평소 해양오염사고를 직접 접할 기회가 없던 정부 부처 관계자들이 해양오염방제 작업을 이해하고, 기관 간 협력체계를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임택수 해경청 해양오염방제국장은 “앞으로도 관계기관과 협업을 통해 국민 맞춤형 국가 방제정책을 시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