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소방서, 9월까지 '폭염 대책 기간' 정해 안전한 수원시 만든다
수원소방서, 9월까지 '폭염 대책 기간' 정해 안전한 수원시 만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소방서(서장 이경호)가 여름철 폭염으로부터 ‘안전한 수원시 만들기’에 앞장선다.

수원소방서는 오는 9월30일까지 폭염 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각종 재난 초기 선제적 지원체계를 구축해 안전관리대책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우선 수원소방서는 수원시민을 위해 119무더위 쉼터를 운영한다. 이를 위해 수원소방서 정자119안전센터에 119무더위 쉼터를 운영하고 시원한 물과 각종 폭염대비 행동요령, 폭염질환 응급조치요령 안내책자 등을 비치하여 시민들의 안전한 여름 나기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열대야시 야간에도 이용할 수 있도록 오후9시까지 연장 운영한다.

또 가뭄ㆍ단수 대비 급수지원 및 폭염에 따른 가축폐사로 인해 축산 농가 살수 지원 요청시 적극 지원하기 위해 탱크차를 전담 지정하여 운영하고, 벌 쏘임 사상자 저감을 위한 벌집제거 출동태세를 강화키로 했다.

특히 현장 활동대원의 안전관리를 위해 출동차량 내 식염포도당정, 정제염 등을 비치하고, 교육 훈련 시 전해질 음료, 생수, 얼린 물수건 등 폭염 관련 물품을 준비할 계획이다.

이경호 수원소방서장은 “수원소방서의 지난해 폭염관련 구급활동 실적은 전년도에 비해 6.4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갈수록 높아지는 기온에 무방비로 노출되면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으니 평소 물을 많이 마시고, 무리한 운동은 삼가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