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금융권 대출시 ‘신용 하락’ 달라진다
2금융권 대출시 ‘신용 하락’ 달라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부터 적용, 94만 명 신용점수 상승 예상
▲ 3. 금융위원회 상징물_01

25일부터는 상호금융·보험·카드·캐피털사 등 제2금융권에서 대출을 받았다는 이유로 신용점수·등급이 낮춰지지 않게 된다. 이를 통해 약 94만명의 신용점수가 향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위원회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개인 신용평가체계 개선안을 24일 발표했다. 금융당국은 올해 1월 14일부로 저축은행권 이용자를 대상으로 이런 식의 개선안을 시행했고, 25일부터 다른 제2금융권으로 확대한다.

개선안의 주요 내용은 신용평가회사(CB)가 신용점수·등급을 계산할 때 소비자가 이용한 업권의 반영비율을 낮추고, 대출금리의 반영비율을 높이는 것이다.

대출 계약을 맺으면 신용점수·등급이 일정 정도 하락하는데, 제2금융권에서의 하락 폭이 은행권보다 더 컸다. 신용위험을 나타내는 대출금리를 고려하지 않은 채 제2금융권 이용 사실만으로 일률적으로 하락 폭을 정했기 때문이다. 2017년 3월 중 신규 대출자를 기준으로 은행 대출 이용자가 평균 0.25등급 떨어졌지만 상호금융은 0.54등급, 보험은 0.86등급, 카드·캐피털은 0.88등급, 저축은행은 1.61등급 하락했다.

이번 개선안으로 제2금융권을 이용했더라도 대출금리가 낮으면 신용점수·등급이 비교적 소폭 떨어지게 된다. 개선안이 적용되면 상호금융·보험·카드·캐피털 이용자 총 94만 명의 신용점수가 평균 33점 오르고, 이 가운데 46만 명은 신용등급이 1등급 오를 것으로 금융당국은 예상했다.

앞서 개선안이 시행된 저축은행권에서는 이용자 68만 명의 신용점수가 평균 65점 오르고, 이 중 40만 명의 신용등급이 1등급 이상 오른 것으로 분석됐다.

1월 14일을 기해 중도금 대출·유가증권 담보대출에 대해서는 제2금융권과 은행권의 신용점수·등급 하락 폭을 같게 적용해 대출 별로 각각 36만 명, 10만 명의 신용점수가 평균 33점, 37점씩 올랐다. 이들 중 14만 명(중도금 대출), 5만 명(유가증권 담보대출)은 신용등급이 1등급 넘게 뛰었다.

금융위 관계자는 “향후 통계 검증을 통해 개인 신용평가 모형의 대출금리 반영비율을 단계적으로 확대함으로써 모형의 정확성을 높이겠다”라고 말했다.

서울=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