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민단체들, 고양시의회에서 무산된 3기 신도시 관련 시정질의 재개 촉구
고양시민단체들, 고양시의회에서 무산된 3기 신도시 관련 시정질의 재개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지역 시민단체들이 최근 고양시의회 본회의에서 무산된 ‘3기 신도시 건설’ 시정질의 재개를 촉구하고 나섰다.

24일 일산신도시연합회와 일산연합회, 고양시를 사랑하는 모임 등에 따르면 이들 단체들은 이날 오후 3시 고양시청 현관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8일 예정됐던 고양 창릉 3기 신도시 지정 관련 이재준 시장에 대한 시정질의를 재개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본회의 무산 원인은 모두 더불어민주당에 있다”며 “더불어민주당 고양시의원들은 시민들과 대립이 아닌 화합을 위해 앞장서 달라”고 촉구했다.

앞서 지난 18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3기 신도시와 관련 시정 질의를 앞두고 ‘3기 신도시 철회하라’는 피켓을 본회의장 의석에 올려놓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모두 퇴장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핏켓을 치울때까지 본회의장 입장을 하지 않겠다고 맞섰고 결국 본회의는 진행되지 못했다.

다음날인 19일 본회의에는 전날 파행으로 진행되지 못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시정질의를 이번 회기 안에 진행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의사일정변경 동의안’이 상정됐지만 표결 결과찬성 10명, 반대 21명, 기권 1명으로 부결됐다. 고양시의회는 다음달 9일까지 휴회를 선언한 상태다.

또 신도시 건설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본회의장 앞에서 농성을 벌이다가 일부 시의원과 다툼이 벌어져 부상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3개 시민단체는 “주민을 위해 시장을 견제·감시·감독해야할 시의원들이 오히려 시장을 비호하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 고양시의원들의 직무유기와 월권 행위에 대해 강력한 징계를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고양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본회의 파행이 자유한국당 의원들에게 책임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 반면 자유한국당은 시정질문을 이어가자는 정당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시 고양시의회 모든 일정에 참여할 수 없다며 대립 중이다.

고양=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