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29일 방한… 30일 한미 정상회담
트럼프, 29일 방한… 30일 한미 정상회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박2일 일정 北 비핵화 논의
靑 “김정은과 만남 계획없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9일 1박 2일 일정으로 한국을 공식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 비핵화 문제를 논의한다.

한미정상회담은 지난 4월 백악관 회담 이후 약 80일만이다. 2017년 6월 첫 회담을 시작으로 2년 만에 8번째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4일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 오사카에서 28~29일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한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회의 마지막 날인 29일 오후, 한국에 도착한다. 30일 청와대에서 한미 정상회담이 열린다”고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오후 오산 공군기지에서 본국 워싱턴DC로 떠날 예정이다.

고민정 대변인은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 “한미동맹을 더욱 공고히 하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항구적 평화 구축을 하기 위한 양국의 긴밀한 공조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갖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미 정상은 양국, 또 양 정상간 신뢰와 우호관계를 재확인하는 한편 비핵화 이슈를 테이블 첫머리에 올려 북미 대화 재개를 모색한다. 양국 무역·산업 등 경제이슈도 주요하게 다룰 전망이다.

북미 정상이 친서를 교환, 비핵화 협상 재개 분위기가 무르익는 가운데여서 더 주목된다. 외신에선 트럼프 대통령 방한 계기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문 대통령 등 3자의 깜짝 만남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그러나 “외신에서 거론되는 3자 만남설에 대해선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미 두 정상은 2년새 8차례 정상회담을 성사시키는 등 긴밀히 소통해 왔다. 트럼프 대통령 방한은 2017년 11월 이후 두 번째가 된다. 문 대통령도 27~29일 일본 오사카를 방문하는 만큼 청와대와 외교라인은 문 대통령 출장기간에도 트럼프 방한에 만반의 준비를 갖춰놓고 대응할 방침이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