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미세먼지 악화 사업장 10곳 적발
안성 미세먼지 악화 사업장 10곳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환경관리사업소 특별점검… 조업 정지·과태료 등 조치
▲ 경기도청 전경

훼손된 대기방지 시설을 방치하는 등 안성지역 미세먼지를 악화시킨 사업장들이 경기도 단속에 적발됐다.

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는 이달 10일부터 18일까지 안성지역 대기 환경 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을 특별점검한 결과, 10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안성시, 지역 주민과 합동으로 미세먼지 배출사업장과 도장시설을 포함한 안성지역 대기 환경 오염물질 배출사업장 60곳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10곳의 사업장에서 대기오염 방지시설 훼손방치 5건, 대기자가 측정 미이행 2건, 운영일지 미작성 3건을 적발했다.

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는 대기방지 시설을 연 2회 훼손 방치하다 적발된 A 플라스틱 제품 제조업체에 조업정지 10일 조치하고, 나머지 업체는 경고 및 과태료 등 행정처분이 이뤄지도록 했다.

이번 단속에서 도와 안성시, 지역 주민 등으로 구성된 민관합동점검반은 사업장의 원료 투입과정부터 최종 오염물질 처리까지 전 과정을 집중적으로 점검했다. 위반 행위가 반복되지 않도록 지도ㆍ점검업체를 대상으로 환경 컨설팅도 병행했다.

도 관계자는 “안성시의 대기 질을 개선하려면 사업장의 자발적 자체 개선의지와 지역주민이 관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는 전국에서 최고 수준의 초미세먼지 농도를 보이는 안성지역 대기 질 개선을 위해 정기 점검과 특별점검을 지속하고 있다. 이와 관련, 지난해 안성시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매우 나쁨’ 또는 ‘나쁨’인 날은 120일로 수도권에서 가장 많았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