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기독교총연합회 등 65개 단체, 부천시 문화다양성 조례 제정 반대 국민대회 개최
부천시기독교총연합회 등 65개 단체, 부천시 문화다양성 조례 제정 반대 국민대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기독교총연합회 등 65개 단체 1천500여명은 24일 부천시의회 옆에서 부천시 문화다양성 조례 제정 반대 국민대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이날 부천시 문화다양성 조례 제정과 부천시의 성평등 기본조례 개정, 젠더 마을 조성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구호를 외치며 장덕천 부천시장과 양정숙 부천시의원의 공개사과를 요구했다.

이들은 “부천시의 잘못된 방향의 ‘문화다양성 주간행사’를 궤도 수정하고, ‘다·多·Da’ 2019부천문화축제의 중단과 책임자를 즉각 문책하고 대다수 국민들이 반대하는 이질적이고 음란한 행사, 각종 감염병을 퍼뜨리는 위험한 ‘동성애 퀴어축제’를 부천에선 결코 용인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젠더가 양성평등과 같다는 말도 안 되는 거짓말로 시민을 설득하려 했던 시 여성정책과는 헌법에 따른 양성결혼제도를 훼손치 말고 깊이 뉘우쳐라”고 말했다. 또 “부천시의회 의원들은 문화다양성이라는 허울 좋은 말로 더 이상 시민들을 속이지 말고 동성애와 무슬림 수용의 문을 활짝 열어주는 정신 나간 조례와 행정들을 즉각 철회하라”고 덧붙였다.

이날 자유와 인권연구소 소장인 고영일 변호사는 “지방자치법은 지방자치단체에 위임하는 법령 없이 국가사무(중앙정부)를 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며면서 “그럼에도 상위법률을 무시하고 중앙정부의 업무를 한다며 2억 5천만원의 불법 예산을 배정한 양정숙 시의원과 부천시시의원 공무원들은 즉각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이날 대회에 참석한 단체들은 시청 주변을 도보로 행진하며 ‘문화다양성 조례 반대한다’는 등의 구호를 외치며 ‘부천시 문화다양성 조례’의 25일 본회의 상정을 당장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한편 부천YWCA와 민변 부천지회도 이날 성명을 내고 문화다양성은 전 세계적인 국제적 약속이며 국내법 제정을 통해 이미 보호하고 증진해야 할 가치라며 조례의 원안 통과를 적극 주장하고 나서 찬반여론이 대립하고 있어 부천시의회가 최종적으로 어떤 결정을 하게될지 주목되고 있다.

부천=오세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