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공무원·교사 ‘사기도박 의혹’
시흥시 공무원·교사 ‘사기도박 의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씨 “1천700만원 잃었다” 주장… 시흥署, 수사 착수

시흥시청 공무원과 교사 등이 낀 수천만 원 대 사기 도박판으로 피해를 입었다는 민원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4일 시흥경찰서와 시흥시에 따르면 이들은 15차례에 걸쳐 수천만 원의 판돈을 걸고 포커 도박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A씨는 1천700만 원을 잃었다는 민원을 경찰과 시흥시 감사실에 의뢰,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다.

A씨는 이날 시 홈페이지에 “자신은 염소농장을 하는 사람”이라고 소개하고 “시흥시 공무원 1명과 교육공무원 등이 낀 사기도박단에 걸려 15회에 걸쳐 1천700만 원을 잃었으며 도박으로 빌린 돈 대가로 염소 24마리를 말도 없이 가져가 절도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시 감사담당관실은 공무원의 도박 사실 여부 확인에 나섰고, 사건을 시흥경찰서로 이첩하는 한편 내부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규채 감사담당관은 “사기도박 여부는 경찰에서 판단할 부분이라 경찰서로 민원을 이첩했고, 경찰 조사 결과 공무원이 도박한 사실이 드러나면 그에 따른 징계절차를 밟게 될 것”이라며 “시는 현재 자체적으로 해당 공무원의 도박 사실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흥=이성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