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주상절리길서 트레킹하던 70대 절벽 아래로 추락해 숨져
포천 주상절리길서 트레킹하던 70대 절벽 아래로 추락해 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 주상절리길(둘레길)에서 트레킹을 하던 70대가 절벽 아래로 떨어져 숨져 경찰이 수사 중이다.

24일 포천경찰서와 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5시 40분께 포천시 영북면 한탄강하늘다리 인근 주상절리길에서 트레킹 중이던 박모씨(72)가 35m 높이의 절벽 아래로 떨어져 숨졌다.

박씨 일행은 ‘쿵’하는 소리를 듣고 박씨가 떨어진 것을 발견, 신고했다.

경찰은 박씨가 등산로를 벗어났다가 사고를 당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