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수돗물, 먹는 물 수질 기준 충족”… 환경부 1차 수질검사 결과
“인천 수돗물, 먹는 물 수질 기준 충족”… 환경부 1차 수질검사 결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수관로보다 가정집 탁도 높아
실제 음용 정상화까지 시간 필요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를 겪는 인천 지역 각 가정의 수돗물이, 공급 전 단계인 배수지·송수관로 등에 비해 탁도가 높지만, 먹는 물 수질 기준은 충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환경부 수돗물 안심지원단에 따르면 인천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지난 22일 채취한 수돗물에 대해 1차 수질검사 결과를 공개했다.

안심지원단은 공촌정수장 등 급수계통 14곳, 수용가(수돗물을 직접 이용하는 가구 및 공공기관) 17곳, 수질상태가 심각한 민원가구 7곳 등 38곳에서 채취했으며 탁도, 망간, 철 등 총 13개 항목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 수용가 17곳의 탁도는 평균 0.16NTU(0.08~0.39 NTU)로 급수계통 14곳의 평균 탁도 0.12NTU(0.09~0.26 NTU)보다 높았다. 민원가정에서 채취한 수돗물의 평균 탁도는 0.14NTU였다.

망간은 서구 심곡동과 중구 운남동 가정 등 3곳에서 검출됐으며 급수계통에서는 없었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안심지원단은 급수계통에 대한 청소 효과가 단계별로 나타나는 것으로 분석했다. 급수 말단인 수용가까지 깨끗한 물이 도달하는데 시간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영종과 강화에서 수집한 물의 탁도가 서구보다 높은 것도 같은 이유로 풀이된다. 실제로 영종도 수용가 4곳의 평균 탁도는 0.21NTU로 전체 수용가의 평균 탁도보다 높았다.

환경부는 이번에 채취한 38곳의 수질 모두 먹는 물 수질 기준을 충족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실제 음용 가능성 등 수질 정상화 시점에 대해서는 확실한 답변을 주지 못했다.

이와 관련 국립환경과학원은 지역주민의 이해를 돕고 더 정확한 수질상태를 판단할 수 있도록 별도의 분류방법을 마련 중이다. 시료로 사용하는 수돗물의 양, 필터 재료 등을 표준화하고 수질 상태를 5단계(좋음, 양호, 보통, 나쁨, 아주 나쁨)로 분류하는 방안을 구상 중이다.

정현미 환경부 수돗물 안심지원단 단장은 “시민 모두가 물에 대해 같은 반응을 보이지 않아 그런 부분(음용 여부)을 확정하지 못 했다”며 “추이를 보고 말씀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김인수 인천시 정책기획관도 “지금 수돗물 정상화 공표 시기는 정해진 것이 없다”며 “시나 환경부에서 수질이 정상이라고 발표하기보다 민관합동 정상화위원회에서 공감대를 형성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적수 사태는 지난달 30일 공촌정수장에 물을 공급하는 서울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이 전기 점검으로 가동이 중지되자 인근 수산·남동정수장 물을 대체 공급하는 수계 전환 과정에서 발생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