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송도 녹색환경금융도시’ 직접 챙긴다
靑, ‘송도 녹색환경금융도시’ 직접 챙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부떮산자부에 조성안 제출 지시
市, GCF 콤플렉스 등 활성화 기대

청와대가 송도 녹색환경금융도시 조성에 직접 나서면서 녹색기후금융(GCF) 콤플레스 등 인천녹색기후 클러스터 관련 사업 활성화가 기대되고 있다.

24일 인천시에 따르면 청와대 자치행정비서관실은 기획재정부와 산업통상자원부, 시에 송도 녹색환경금융도시 조성안을 30일까지 제출하라고 했다. 각 계획을 제출받아 기관 간 논의에 주도적으로 나선다는 것이다.

청와대가 직접 나선 것은 기재부와 산자부 등이 해당 사업에 소극적이라 송도 녹색환경금융도시 조성이라는 대통령 공약 추진에 난항이 예상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에 인천 녹색기후 클러스터 조성 사업의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나오고 있다.

현재 GCF 콤플렉스는 관련 용역이 끝났지만 기재부와 산자부의 소극적 행정으로 정확한 착공 및 준공 시점을 정하지 못하는 등 사업 가시화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이번 기회를 통해 인천녹색기후 클러스터 조성 방안을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실에 전달한다.

시가 이번에 제출하는 조성 방안은 지난 2017년 11월부터 2018년 4월까지 산자부와 시가 함께 발주한 ‘GCF 연관산업 육성 및 송도 녹색기후금융도시 조성방안’ 용역 결과를 보완한 것이다.

특히 시는 용역의 핵심인 GCF 콤플렉스 조성 사업도 함께 제시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녹색기후금융도시 관련 기관 추가 유치와 기후변화 전문 금융기관 설립, GCF 연관 유망 산업에 대한 금융 지원 방안 등도 포함됐다.

GCF 콤플렉스 조성 사업은 총 사업비 2천594억원을 들여 송도 국제도시에 GCF 관련 기구 등을 집적하는 것이다.

GCF 콤플렉스는 G타워 인근 부지 1만8천500㎡ 지하 3층, 지상 33층 규모이며 GCF와 유엔기구, 환경 관련 기업, 금융기관 등 1천여명이 입주할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용역이 끝난 후 관련 사업이 추진된 것이 없어 당시 용역에서 도출한 사업 방안을 보완해 청와대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실은 지난 4월에도 시청을 방문해 송도 녹색환경금융도시 조성 등 인천지역 대통령 공약에 대해 논의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