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공공체육시설, 장애인들에 ‘활짝’
인천 공공체육시설, 장애인들에 ‘활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문화복지위 상임위 개최
시립체육시설 개정조례안 가결
장애인 이용 비율 의무화 명시

인천 공공체육시설의 장애인 이용 비율이 의무화할 전망이다.

인천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는 24일 상임위원회를 열고 ‘인천시 시립체육시설 관리 운영 조례 일부 개정조례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조례안은 장애인이 공공체육시설을 사용하는데 일정 비율을 보장하는 것이 핵심이다. 당초 개정조례안에는 ‘장애인이 체육시설 사용에 있어 일정 비율로 사용할 수 있도록 준수해야 한다’는 문구가 명시됐다.

하지만 상임위는 해당 문구를 ‘시장은 장애인이 체육시설 사용에 있어 시설별로 일정 비율을 정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있다’로 수정해 가결했다.

당초 규정은 해당 비율을 위반했을 때 벌칙 규정을 정해야 하는 등의 문제가 우려되기 때문이다.

개정조례안을 대표 발의한 이용선 의원(민·부평 3)은 “장애인이 요금을 지불해도 시설을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하는 등 부당한 차별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교육위원회에서는 정의당 조선희 의원(정·광역 비례)이 대표 발의한 ‘인천마을교육공동체 활성화 지원에 관한 조례안’이 원안 가결됐다.

이 조례안의 주요 내용은 마을교육공동체의 정의 및 책무에 관한 사항과 마을교육공동체 활성화 사업에 관한 사항을 규정한 것이다. 또 인천마을교육공동체 추진위원회 및 마을교육공동체 지원센터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사항도 규정했다.

조 의원은 “주민자치와 교육자치의 결합으로 학교와 마을이 협력해 마을이 아이들의 배움터가 되고, 마을에서 아이들이 자라도록 해야 한다”며 조례안을 설명했다.

한편, 이 날 상임위를 통과한 조례안은 28일 본회의에서 최종 논의된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