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나가는 류현진, 애리조나 한식당서 동료들에 바비큐 한턱
잘 나가는 류현진, 애리조나 한식당서 동료들에 바비큐 한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국 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류현진이 25일(한국시간) 자신의 SNS에 애리조나주 한국식당에서 동료들과 함께 한국식 바비큐를 즐기는 사진을 올렸다.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투수 류현진(32)이 동료들에게 한국식 바비큐를 대접하며 팀의 고참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류현진은 25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지난 밤에 동료들과 코리안 BBQ를 먹었다’면서 애리조나주 한국식당에서 식사를 즐기는 사진을 함께 게제했다.

SNS 사진 속에는 그의 아내 배지현 전 아나운서를 비롯, 팀의 주축 타자인 저스틴 터너 부부와 투수 워커 뷸러, 포수 러셀 마틴, 오스틴 반스, 역시 투수인 스콧 알렉산더, 신예 맷 비티 등이 웃고 있다.

올 시즌 다저스의 에이스로 활약하고 있는 류현진은 전날 콜로라도 로스키와 홈 낮경기를 치른 뒤 애리조나에 도착해 저녁 시간 동료들에게 한식을 대접한 것으로 보여진다.

류현진 동료들을 불러 한식을 대접하는 것은 자주 있는 일로 특히, 애리조나 원정을 치를 때마다 자신이 즐겨찾는 한식당에서 동료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편, 지난 2013년 빅리그 무대를 밟아 줄곧 다저스에서 뛰고 있는 류현진은 팀의 고참으로 현재 다저스 투·포수 중 류현진보다 ‘다저스 경력’이 오랜 선수는 클레이턴 커쇼와 켄리 얀선 두 명 뿐이다.

류현진은 올 시즌 15경기에 선발로 나서 9승 1패, 평균자책점 1.27의 빼어난 성적을 거두고 있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