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P 힘찬,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다음 달 12일 재판
B.A.P 힘찬,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다음 달 12일 재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B.A.P 힘찬. 힘찬 인스타그램
그룹 B.A.P 힘찬. 힘찬 인스타그램

그룹 비에이피(B.A.P) 멤버 힘찬(본명 김힘찬·29)이 성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재판을 앞두고 있다.

25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박은정 부장검사)는 지난 4월 힘찬을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힘찬은 지난해 7월 24일 새벽 경기 남양주시 조안면 한 펜션에서 20대 여성 A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펜션에는 힘찬과 지인 등 남성 3명과 여성 3명이 함께 있었으며, 술자리를 하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힘찬에게 성추행을 당한 뒤 112에 신고했고, 곧바로 경찰관들이 현장에 출동했다. A씨는 조사 당시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으나 힘찬은 "서로 호감이 있었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검찰은 양측 주장이 엇갈리자 참고인 진술 등을 두루 살펴 강제추행 혐의가 인정된다고 보고 힘찬을 불구속기소 했다.

힘찬의 재판은 다음 달 12일 시작된다.

힘찬이 속한 B.A.P는 '노 머시', '대박 사건' 등의 곡으로 인기를 얻었다. 그러나 지난해 8월 리더 방용국이, 12월에는 멤버인 젤로까지 탈퇴하며 4인조로 명맥을 이어왔다.

힘찬 등 남은 멤버들의 소속사 전속계약도 올해 2월 만료하면서 B.A.P는 사실상 해체된 상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