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기기자협회, 불가리아 기자단과 교류
인천경기기자협회, 불가리아 기자단과 교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기기자협회는 24일과 25일 이틀간 한국기자협회 초청으로 경기도를 방문한 불가리아 기자단과 교류를 가졌다.

이번에 경기도를 방문한 불가리아 기자들은 국영 방송사 및 민영 방송사 소속 기자와 신문 기자 등 총 5명으로, 24일부터 2박 3일간의 일정으로 경기도 곳곳을 취재한다.

첫날인 24일에는 수원의 대표적인 문화 유적지인 수원화성을 방문해 화성행궁과 방화수류정 등을 견학한 데 이어 연무대에서 국궁체험 등을 실시했다.

또 삼성전자 이노베이션뮤지엄을 방문해 IT 강국으로서의 대한민국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간접 경험하는 시간을 진행했다.

25일에는 용인 한국민속촌 일정을 찾아 다양한 민속놀이를 체험하면서 전통과 신기술이 융합된 경기도의 다양한 모습을 접하는 기회가 제공됐다.

이어 불가리아 기자단은 DMZ를 방문해 남한과 북한이 대립하고 있는 현재 상황을 취재한 데 이어 남북 평화를 위해 전세계가 함께 노력해야 할 문제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했다.

26일 오전까지 DMZ를 취재하는 불가리아 기자단은 이어 인천 지역으로 이동해 취재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번 교류에 참여한 불가리아 BNT 방송사의 Miglena Mollova-Gaydarova 기자는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고 있는 경기도의 모습을 직접 체험하는 매우 흥미로운 기회가 됐다”며 “불가리아와 한국의 언론 교류 활성화를 통해 두 나라의 관계 발전도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천경기기자협회 공동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