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총파업 앞둔 민주노총 道본부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차별 철폐하라”
내달 총파업 앞둔 민주노총 道본부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차별 철폐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경기도본부가 다음 달 총파업을 앞두고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과 차별 철폐를 다시 한번 강조했다.

민주노총 경기도본부는 25일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다음 달 3~5일 예고된 총파업의 당위성과 비정규직 노동자에 대한 처우 개선을 주장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양경수 민주노총 경기도본부장은 “정부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시대’라는 말만 외쳤지, 이를 해결할 방안은 내놓지 않고 있다”며 “정부가 비정규직 처우 개선에 나서지 않으면 7월 총파업으로 응답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에 대한 차별도 심각한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박미향 학교비정규직노조 경기지부장은 “학교 비정규직 중 대다수를 차지하는 급식실 종사자들은 방학 동안 월급을 받지 못하고 있다”며 “교원들과 동일ㆍ유사 노동을 하는 영양사와 사서, 전문상담사 등에 대한 임금 차별도 심각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비정규직 노동자 관련 노조 측과 합의점을 찾기 위해 협상을 진행 중”이라며 “최악의 사태인 총파업에 대비하고자 ‘직종별 파업대책 매뉴얼’을 만들어 각 학교에 배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설소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