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케어 박소연, 연극이 끝난 그 후
'PD수첩' 케어 박소연, 연극이 끝난 그 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D수첩'은 동물보호단체에서 이뤄진 수상한 안락사, 케어 박소연 대표의 의혹을 추적한다. MBC
'PD수첩'은 동물보호단체에서 이뤄진 수상한 안락사, 케어 박소연 대표의 의혹을 추적한다. MBC

'PD수첩'은 동물보호단체에서 이뤄진 수상한 안락사, 케어 박소연 대표의 의혹을 추적한다.

25일 방송되는 MBC 'PD수첩'에서는 구조 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를 둘러싼 의혹과 함께, 국내 동물보호운동의 현주소를 들여다보는 '박소연, 연극이 끝난 그 후' 편이 공개된다.

동물권단체 케어는 '장수동 개지옥' '악마 에쿠스' '광주와 하남 개농장' 등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동물 학대 사건에 적극적인 구조 및 모금 활동을 하며 주목받았다.

2002년 '동물사랑실천협회'라는 이름으로 출발한 케어는 대규모 구조를 중심으로 대중의 관심과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고, 박소연 대표는 '구조의 여왕'이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특히 2011년부터는 '안락사 없는 동물보호단체'를 내세우면서 많은 후원자들의 지지와 환호를 받았고, 국내 3대 동물권단체로 자리를 굳건히 했다.

지난 1월 케어 내부제보자에 의해 충격적인 진실이 폭로됐다. 박소연 대표가 지난 4년간 구조한 동물 201마리를 안락사했다는 사실이 경찰 조사에서 밝혀졌고, 그는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됐다.

안락사에 대한 진실이 알려진 후 여론은 충격과 분노로 들끓었고, 케어 일부 직원들의 대표 사퇴 요구가 이어졌다. 하지만 폭로 6개월이 지난 지금, 박소연 대표는 여전히 케어의 대표직을 맡고 있고, 사퇴를 요구한 직원들은 더 이상 케어에 남아있지 않다.

"학살입니다. 학살. 진짜 공포였어요" 안락사가 인도적으로 이루어졌다고 주장하고 있는 박소연 대표의 주장과는 달리, 'PD수첩'의 취재 결과 안락사 당시 현장에 있었던 전(前) 직원은 학살이었다고 기억한다. 또한 지금까지 베일에 싸여있던 실종 위탁견 '힘찬이'에 대한 새로운 사실도 밝혀졌다.

'PD수첩'은 케어 전(前) 직원과 회원들의 증언, 증거자료를 통해 그 의혹의 실체에 다가갈 수 있었다. 입수한 회계자료 분석을 통해 케어의 후원금 모금계좌 가운데 일부가 박소연 대표 개인 명의의 여러 통장으로 분산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 계좌들은 후원자들에게 공개되지 않은 통장이었다.

이와 함께 'PD수첩'은 보호소 이전을 위해 모금한 약 2억 원가량의 '땅 한 평 사기' 기부금에 대한 비밀도 밝힐 예정이다.

'PD수첩'은 오늘(25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