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훈, 경희대총장기 태권도 남고 밴텀급 정상 돌려차기
이승훈, 경희대총장기 태권도 남고 밴텀급 정상 돌려차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량급 기대주’ 이승훈(성남 풍생고)이 제31회 경희대총장기 전국남녀고교태권도대회에서 남자 고등부 밴텀급 정상에 올랐다.

이승훈은 25일 오후 강원도 홍천종합체육관에서 벌어진 대회 2일째 남자 고등부 밴텀급 결승전서 이기영(서울 한성고)을 상대로 다양한 발차기 공격을 앞세워 시종 우세한 경기를 펼친 끝에 판정승을 거두고 패권을 안았다.

또 남자 고등부 웰터급 결승전서는 김승완(인천체고)이 최민철(부산 연제고)을 가볍게 따돌리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으며, 여자 고등부 페더급 결승전서는 이승민(인천 강화여고)이 이지언(포항 흥해공고)을 역시 판정으로 물리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전날 열린 여자 고등부 미들급 결승전서는 진가연(안산 성안고)이 김난경(울산 효정고)을 상대로 우세한 경기를 펼친 끝에 승리를 거두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반면, 남자 고등부 웰터급 전규호(고양 정발고)와 여자 고등부 페더급 김주경(부천 소사고), 이혜정(부천정산고)은 4강에서 패해 결승 진출에 실패하며 공동 3위에 머물렀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