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측 "전라디언 자막, 일베 용어인지 몰랐다…죄송"
'아내의 맛' 측 "전라디언 자막, 일베 용어인지 몰랐다…죄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내의 맛'에서 '전라디언'이라는 용어를 사용해 논란이 일어 결국 제작진이 사과했다.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전라디언'이라는 용어를 사용해 논란이 일어 결국 제작진이 사과했다. TV조선

'아내의 맛' 측이 '전라디언'이라는 자막 사용으로 논란이 일자 고개를 숙였다.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 측은 26일 보도 자료를 통해 "지난 25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 일베 용어인 전라디언이란 자막이 방송됐다"며 공식 입장을 전했다.

제작진은 "이 용어가 일배사이트에서 시용되는 용어로 인지하지 못한 점을 사과드린다. 앞으로 더 신중하고 주의 깊게 방송을 살피겠다"고 사과했다.

앞서 '아내의 맛' 25일 방송분에서는 가수 송가인이 고향 진도를 찾아 가족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때 송가인의 아버지를 향해 '전라디언'이라는 자막이 등장했다.

'전라디언'이라는 단어는 전라도 사람을 비하할 때 쓰이는 용어로, 극우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인 '일베'에서 자주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방송 직후 시청자들의 항의가 이어졌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