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축구協, U-20 월드컵 태극전사들에 포상금 2천여만원 ‘균등’ 배분
대한축구協, U-20 월드컵 태극전사들에 포상금 2천여만원 ‘균등’ 배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U-20 축구 대표팀.연합뉴스


한국 남자축구 사상 최초로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에서 준우승의 쾌거를 이룬 ‘리틀 태극전사’들이 주전과 비주전을 가리지 않고 포상금을 균등하게 받게 됐다.

26일 대한축구협회의 관계자는 “정정용 20세 이하(U-20) 대표팀 감독과 선수단장을 맡았던 김판곤 협회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장의 의견과 기존 관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준우승 성적을 거둔 U-20 대표팀 선수들에게 격려금을 균일하게 지급하기로 내부 방침을 정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포상금 균등 배분안은 축구협회 이사회 승인을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U-20 월드컵 최종 엔트리에 선발됐던 21명의 선수들은 각 2천만원 안팎의 포상금을 수령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은 U-20 월드컵에서 한국축구의 새 역사를 쓴 U-20 대표팀 선수들을 위해 특별 찬조금 10억을 기부해 이 중 6억원을 선수단 포상금으로, 남은 4억원을 이들을 배출한 초ㆍ중ㆍ고교에 격려금 형태로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포상금 균등 지급은 U-20 월드컵 8강 성적을 냈던 2009년 이집트 대회와 2013년 터키 대회 때 선수들에 지급했던 전례를 참고했다.

한편, 대한축구협회는 지난 2002년 한ㆍ일 월드컵 당시 ‘4강 신화’를 일군 선수들에게 포상금 1억원을 균일하게 배분한 적이 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